벗을 믿지 않음은 벗에게 속아넘어가는…

벗을 믿지 않음은 벗에게 속아넘어가는 것보다 더 수치스러운 일이다. 벗은 제2의 자기이기 때문이다. – 라 로시푸코

Scroll to Top